지켜야 할 역사-3·1절 기념 타종행사안내

지켜야 할 역사-3·1절 기념 타종행사안내

서울시는 제105주년 3.1절을 맞아 순국선열의 희생과 독립정신을 기리는 기념행사를 개최합니다. 이 행사는 1일 정오에 보신각에서 타종행사를 열고, 행사장 일대에서는 역사 속에 묻혀있던 여성 독립운동가 50여 명의 모습을 담은 초상화 전시도 함께 이루어집니다. 또한, 3.1운동의 정신과 메시지를 계승하자는 취지에서 서울꿈새김판도를 단장했습니다. 이를 통해 105년 전의 선조들과 현재의 대한민국 청년이 함께하는 태극기를 들고 있는 이미지를 통해 이어지는 정신을 상징적으로 표현합니다.

지켜야 할 역사-3·1절 기념 타종행사

1일 낮 12시부터 보신각에서 ‘제105주년 3.1절 기념행사’

  • 애국지사의 자녀 주관영
  • 故김상권 애국지사 자녀 김순희
  • 故김수완 애국지사 자녀 김진열
  • 故한도련 애국지사 자녀 한춘경
  • 故이종렬 애국지사 자녀 이준우
  • 故김유경 애국지사 자녀 김윤수씨와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 정문헌 종로구청장, 뮤지컬배우 유효진씨가 함께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독립유공자 후손 등은 3개조로 나뉘어 각각 11번씩 모두 33번의 종을 칩니다. 타종과 함께 청년들의 ‘기미독립선언서’ 낭독이 이어집니다.

올해 3.1절 기념행사는 시민들이 독립정신을 함께 기릴 수 있도록 문화제 형식으로 진행됩니다. 타종식과 더불어 배우 박정자씨와 유효진씨가 각각 안중근 의사 어머니와 안중근 의사 역을 맡아  뮤지컬 ‘영웅’의 한 장면을 포함한 기념공연을 선보입니다. 또 첼리스트 이호찬의 연주와 광진구립합창단의  합창 공연도 펼쳐집니다.

독립유공자·유족 7,500명에 보훈위문금 전달, 광복절에도 지급 예정

한편, 서울시는 3·1절을 맞아 조국의 자주독립을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기 위해 유공자와 유족 7,500명에게 위문금(10만원)을 전달합니다. 이번 위문금은 광복절에도 지원 예정이며, 대상은 독립유공자 본인과 선순위 유족뿐만 아니라 동순위 유족(4촌 이내 형제자매)에게까지 지급됩니다. 뿐만 아니라 서울시는 이번 위문금 외에도 현재 독립유공자 의료비를 비롯해 ‘보훈명예수당’ 및 ‘독립유공생활지원수당’ 등 독립유공자와 유족들의 건강하고 명예로운 삶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김상한 서울시 행정1부시장 직무대리는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릴 수 있는 타종행사를 통해 시민들이 독립 정신을 미래로 이어 나갈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을 예우하기 위해 위문금, 의료비 등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독립유공자와 유족의 삶을 보살필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의 : 다산콜센터 02-120

출처 : 내 손안에 서울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