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창의행정 1호 – 지하철 10분 안에 다시 타면 무료 7월시행

서울시가 창의적으로 시행하는 새로운 정책이 나왔습니다. 이번에 시행될 정책은 ‘지하철 10분 안에 다시 타면 무료’입니다. 이 정책은 7월 1일부터 시행됩니다.

이 정책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만약, 지하철 역에서 내리신 후 10분 이내에 다시 같은 역에서 지하철을 이용하실 경우, 추가적인 요금 없이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 창의행정 1호

이 정책은 시민들의 이동 수단으로서의 지하철 이용을 촉진하고, 환경 친화적인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하기 위해 도입되었습니다. 더욱 편리하고 경제적인 지하철 이용을 위해, 이번에 시행될 ‘지하철 10분 안에 다시 타면 무료’ 정책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는 오는 7월 1일부터 지하철 하차 후 10분 내 재승차시 기본운임을 면제(환승 적용)하는 제도를 시행합니다. 앞으로는 서울 지하철 이용 중에 실수로 목적지를 지나치거나 화장실 등 긴급용무가 있는 경우 게이트에 교통카드만 태그하면 추가 요금을 납부할 필요 없이 환승이 적용될 예정입니다.

기존에는 ‘동일역 5분 재개표’ 제도가 있었으나 이는 최초 탑승역에 한해서만 적용되고, 최초 승차 태그 이후 5분 이내에 하차 및 재승차하는 경우에만 인정돼 시간초과로 인한 요금부과 등 시민 불편이 컸습니다. ‘10분 내 재승차’ 제도가 도입되는 구간의 경우 ‘5분 재개표’ 대신 ‘10분 내 재승차’ 제도가 적용됩니다.

그동안 지하철 이용 중 실수로 도착역을 지나치거나 화장실 이용 등으로 10분 내 개찰구 밖으로 나갔다 다시 탑승한 인원은 수도권에서 하루 4만 명, 연간 1,500만 명에 달했습니다. 시민들이 이렇게 추가로 납부하는 교통비를 줄이고,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 10분 안에 다시 타면 무료’ 정책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적용구간 보기

호선별 적용구간
1호선(지하)서울역~(지하)청량리역
3호선지축역~오금역
4호선진접역~남태령역
6호선응암역~봉화산역
7호선장암역~온수역
2,5,8,9호선전 구간


적용원칙

하차역과 동일역, 동일 호선에서 재승차시에만 적용

지하철 이용 중 1회만 가능

환승 이후 이용거리에 따라 추가운임 발생 가능


적용카드

선불, 후불 카드(1회권, 정기권은 제외됩니다.)


적용기간

2023.07.01 ~ 2024..06.30(1년간 시범실시 후 정식 도입 추진)

아래 배너를 클릭하시면 서울시 뉴스사이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하철환승배너

불편사항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펴낸 정책인만큼 많은 분들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하차역과 동일해야 하고 승차거리에 비례하여 추가요금이 발생될 수 있다는 점 등의 유의사항도 꼭 체크해봐야겠습니다.

서울시는 10분 내 재승차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비상게이트는 본래 목적(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 이용)으로만 이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도 안내했는데요. 비상게이트의 목적도 잘 정착되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활용이 필요해보입니다.


문의 : 서울교통공사 1577-1234

Leave a Comment